핫 이슈

국내 가구업체는 소비자의 선택을 가로 막지 말라

• 글쓴이: 컨슈머워치  
• 작성일: 2014.02.06  
• 조회: 1,127

국내 가구업체는 소비자의 선택을 가로 막지 말라



올 하반기 스웨덴 가구 브랜드 이케아가 광명시에 1호 매장을 열 계획이다. 그러나 광명시가구협동조합은 이케아 반대운동을 펼치며 이케아 매장안에 1000평의 홍보관을 요구하고 있다. 또 경기도와 광명시에 자신들의 피해대책을 마련한 후 영업개시 허가를 내줘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다.


2호점이 들어설 예정인 고양시의 경우, 고양시와 LH가 이케아의 부지 매입을 철회해야 한다는 도의회 결의안이 5일 상임위를 통과했다. 3호점이 들어설 예정인 서울시 고덕동은 서울시가 입점에 신중해야 한다며 승인을 보류하고 있다.


국내 중소가구업체들의 집단움직임과 이에 호응하는 경기도의회와 서울시는 소비자의 선택권을 가로 막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


중저가의 세계적인 가구 브랜드와 경쟁할 자신이 없는 중소 가구업체들의 상황을 모르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자신들의 피해를 우려해 소비자의 선택을 원천봉쇄하려는 태도는 강매나 다름없다. 이런 방식으로는 국내가구업체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만 떨어뜨린다.


이케아는 조립 가구다. 완성제품을 판매하는 자신들의 이점을 더욱 홍보하고 배달 및 설치, AS 등 서비스 개선을 통해 소비자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


홈인테리어기업 한샘은 이케아 국내 진출에 대비해 온라인, 대리점, 직매장 등 유통 채널을 다양화한 결과 2013년 매출액이 국내 관련업체 최조 1조원을 돌파했다고 한다. 또 중국진출을 준비 중이다. 위기를 기회로 삼아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소비자와 생산자, 판매자 모두 윈-윈하는 방식이다.


더 이상 자신들의 이권을 지키기 위해 다수의 침묵하는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강요하는 집단이기주의는 사라져야 한다.


컨슈머워치는 국내 중소가구업체들에게 요구한다. 소비자의 선택권을 가로 막지 말라. 지금의 위기를 이케아보다 뛰어난 가구로 거듭나는 계기로 삼으라. 그러면 국내시장을 넘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길이 보일 것이다.


2014년 2월 6일

컨슈머워치

• 전체 : 119 건 ( 1/8 쪽)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119 [논평] 공정위 쿠팡 과징금 폭탄, 소탐대실 우려된다
컨슈머워치 / 2024.06.13
컨슈머워치 2024.06.13
118 [논평] 비싸지기만 하는 원유가격 인상, 반대한다
컨슈머워치 / 2024.06.12
컨슈머워치 2024.06.12
117 [논평] 비대면진료 법제화 의료법 개정안 발의 환영, 22대 국회가 바톤 이어가야
컨슈머워치 / 2024.05.20
컨슈머워치 2024.05.20
116 [논평]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홀드백 규제, 전면 재검토하라 [193]
컨슈머워치 / 2024.03.18
컨슈머워치 2024.03.18
115 [논평] 약 배송 허용을 위한 약사법 개정, 이제 국회의 적극적 논의가 필요하다
컨슈머워치 / 2024.02.19
컨슈머워치 2024.02.19
114 [논평] 윤석열 대통령의 디지털 규제 혁신 의지, 적극 환영하며 정책 추진을 기대한다
컨슈머워치 / 2024.01.30
컨슈머워치 2024.01.30
113 [보도자료] 플랫폼법 반대 소비자 서명운동 5,000명 돌파
컨슈머워치 / 2024.01.25
컨슈머워치 2024.01.25
112 [논평] 규제 철폐 앞장서는 정부, 국민 지지 믿고 더 과감한 혁신 나서야
컨슈머워치 / 2024.01.24
컨슈머워치 2024.01.24
111 [보도자료] 온플법 반대 소비자 서명운동 2,000명 돌파
컨슈머워치 / 2024.01.15
컨슈머워치 2024.01.15
110 [논평] 소비자 권익 침해하는 온플법, 도대체 누구를 위한 규제인가
컨슈머워치 / 2023.12.26
컨슈머워치 2023.12.26
109 [보도자료] 컨슈머워치‘2023 소비자권익대상’시상식 성료
컨슈머워치 / 2023.12.04
컨슈머워치 2023.12.04
108 [논평] 정부의 비대면 진료 보완 방안, 더 과감한 혁신으로 가는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
컨슈머워치 / 2023.12.04
컨슈머워치 2023.12.04
107 [논평] 소비자에게‘금사과’강요하지 말고, 즉각 사과 수입을 허용하라
컨슈머워치 / 2023.11.29
컨슈머워치 2023.11.29
106 [논평] ‘식당·카페 종이컵·플라스틱 빨대 허용, 소비자·소상공인 편익에 부합하는 합리적 결정이다
컨슈머워치 / 2023.11.07
컨슈머워치 2023.11.07
105 [논평] 자동차세 기준, 배기량에서 가격으로 변경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컨슈머워치 / 2023.10.30
컨슈머워치 2023.10.30